Culture & Career
Culture & Career
QPS 생활

이제혁Principal Consultant

“하루하루 멋지게, 가슴 뛰는 삶을 살아간다는 느낌입니다”

'긍정•열정•진정'의 경영이념, ‘존중•성장•유능•지지•자유'의 문화를 추구하는 기업 QPS!
일반적으로 기업에서 흔히 사용되고 강조하는 덕목이지만 이를 실제로 실천하며 우선시하는 기업을 찾기란 참 쉽지 않은 일입니다. 하지만 QPS는 이 덕목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실천에 옮기는 회사입니다.

우리는 서로의 실력과 역량을 자로 재듯 평가하기 보다는 열정과 진정성을 가졌는지를 바라봅니다. 우리는 우리의 이념과 신념이 사내에서 실천될 때 비로소 개개인이 행복할 수 있으며 Client분들께도 감동을 드릴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일반 기업에서 오랜 경험을 쌓은 후에 합류한 저에게는 난생 처음 경험하게 된 조직문화였고 다소 낯선 부분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제와 생각해 보니, 이를 통해 우리가 늘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게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QPS에 와서 가장 고맙게 생각하는 부분이 되었습니다.

경영 컨설팅이라는 업은 겉으로 멋져 보일 수 있으나 결코 쉽지 않은 직업입니다. 더구나 우리는 복장 및 스타일, 말하고 쓰는 단어, 손짓과 같은 제스처 하나하나 까지도 엄격한 기준을 갖고 신뢰받을 수 있는 올바른 모습을 추구합니다. 기업의 개선 Lever를 찾고 Value 있는 Solution을 찾기 위해 치열하게 토론하며 밤을 지새기도 하지만 Client분들께 인정받을 때 느껴지는 자긍심과 보람은 말로 다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우리는 서로를 동료라 부르며 함께 눈물 흘리기도 하고, 술자리에서는 천진난만한 열정으로 뛰어 놀기도 합니다.

만약 만화 ‘원피스’와 드라마 ‘미생’을 보고 공감하며, 동경하는 직장과 조직생활을 꿈꿔 보셨다면, 저는 감히 우리가 QPS에서 이를 실천하며 이뤄가고 있다고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QPS에는 무언가 다르고 분명한 특별함이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항상 우리가 대단한 일을 해낼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제 글을 읽고 가슴 뛰는 분이 있으시다면 QPS에 지원하십시오. 새로운 바다로의 모험을 함께 할 수 있는, 멋진 동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Your Life-time Coach

이승호Senior Consultant

“제 인생의 Turning Point, 바로 이곳 QPS입니다”

매주 1회 우리는 QPS Day를 가집니다. 업무 특성상 지방 출장이 잦아 프로젝트 사이트가 겹치지 않으면 일주일에 한번 볼까 말까 하는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그래서 매주 하루를 지정해서 다 같이 모여, 그간의 일들을 공유하고 서로를 격려하는 자리를 가집니다. 매주 만나지만 마치 내일은 없을 것처럼 함께 웃고 떠들고 나면 업무에 대한 걱정도 잠시 내려 놓을 수 있습니다.

QPS에서 항상 강조하는 것은 “친밀감”으로, 이는 고객과의 관계에서만 적용되는 말이 아닙니다. 오히려 우리 QPS 내에서의 친밀감을 더욱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흥미 있고 시간이 되는 사람들끼리 여행도 가고, 취미 생활도 공유하고 삼삼오오 만나서 소통하는 것을 적극 장려하는 문화이기에 서로가 점점 더 끈끈해 지고, 2~3일만 안 봐도 보고싶은 마음이 생길 정도입니다.

우리는 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돕기 위해 컨설팅과 코칭을 하는 사람들 입니다. 고객의 As-is를 진단하고 그로부터 긍정적인 To-be를 이끌어 냅니다. 그 과정 속에서 종종 예기치 못한 장애물을 만나지만, 이를 고객과 함께 극복하면서 같이 성장해 나갑니다. 또한 대단한 경력과 실력을 겸비한 선배님들과 훌륭한 동료들이 함께 이 과정을 지켜보고 서로 조언해주면서 QPS 멤버들 간의 결속력은 한층 더 단단해 집니다.

제가 이곳, QPS에 합류한 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게 된 것은 바로 ‘관점’ 입니다. 어떤 상황을 마주할 때, 사람을 대할 때, 미래를 그려볼 때도 ‘관점’이 달라지니 제 삶에서 많은 것들이 변화되었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고, 사람과의 관계에서 ‘친밀감’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깨달었으며, 미래를 막연한 꿈이 아닌 구체적으로 그려보고 가능한 것부터 하나씩 실현해가는 목표로써 받아들여 실천해가게 되었습니다. 20년, 30년 후에 저의 삶을 다시 돌아 본다면 저의 Turning Point는 바로 이곳, QPS 입니다.